<성명문> 한국기자협회의 성명서에 분노한다!

최종 수정일: 7월 20일


-이 땅에 저널리즘은 있는가?-

사단법인 서울민예총 시각예술위원회의 주최로 지난 6월 1일부터 15일까지 광주시 메이홀에서 ‘굿바이 시즌2展 - 언론개혁을 위한 예술가들의 행동’이라는 전시회를 열고 있지만, 전시장을 방문해서 작품을 먼저 감상하거나 작가와 인터뷰한 한국기자협회 소속의 기자는 한 명도 없었다.

기자의 기본자세는 현장에 있지 않은가? 발로 뛰는 기자는 어디 가고 상상과 공상으로 기사를 쓰는지 궁금하다.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기자들을 우스꽝스럽게 캐리커처 했다고 비난하지만 캐리커처(caricature) 사전적 의미는 ‘사물ㆍ사건ㆍ사람 등의 특징을 잡아, 희극적으로 풍자한 글이나 그림 또는 그런 표현법’이라고 나와 있다. 희극적으로 풍자한 그림이나 표현법 자체가 캐리커처임에도 이것을 문제 삼아 비난을 하는 것은 시사상식사전의 내용을 바꾸라는 말과 다름이 없다.

이 전시회의 내용들을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기자들을 우스꽝스럽게 캐리커처하고 붉은색으로 덧칠해 적폐 세력으로 묘사하는 것으로도 부족해 심지어 이들의 소속사와 이름까지 실명으로 게재하여 심각한 명예훼손에 이르고 있다’고 했지만, 이 작품전의 작가는 모두 18명으로 각기 다른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박찬우 작가의 작품 하나만 가지고 전체 작가의 작품을 싸잡아 폄하하는 것은 지극히 편협한 시각이다.

박찬우 작가의 작품에 대해서 불만이 있고, 불편하고, 껄끄러우면 그렇게 표현하면 된다. 전체 18명의 작가가 문재인 정권만을 지지하고 따르는 작가들로 호도한 발언에 대해서는 예술가로서 심히 불쾌함을 감출 수가 없다. 이런 식으로 정파 프레임으로 예술가들을 가두고 싶겠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프레임만으로는 기자들의 심각한 진실 왜곡과 본질을 호도한 행위에 비하면 새 발의 피다. 노무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허위 기사부터 해서 유시민 씨에 대한 공작에 이르기까지 기자들이 해서는 안 될 사건들을 저지른 예는 무수히 많다. 그 무수한 도배한 몇십 만 건의 기사중에 얼마나 유효하고, 얼마나 진실에 가까웠는지 시시비비를 가려 보았는가? 지금껏 이런 허위 기사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는 아직 식지 않고 있다.

과연 이런 기자들은 예술 풍자의 대상조차 되어선 안 되는 존재인가 묻고 싶다. 박찬우 작가가 풍자의 대상으로 삼은 기자들은 왜, 어떤 이유로 캐리커처로 그려졌는지 박찬우 작가의 SNS에 기자들이 쓴 기사를 첨부해 명확하게 나와 있다. 마치 서울민예총이라는 거대한 조직이 엄청난 음모를 갖고 선량한 기자들을 공격하는 모양새로 호들갑을 떨고 있지만, 전시의 기획에서 참여작가 선정, 작품 선정까지 모두 작가들 자유에 따라 자발적으로 이루어졌다. 과연 억울한 피해자가 진짜 기자들이라고 생각하시는가? 당신들의 허위기사와 날조 기사로 피눈물을 흘리게 만든 사람들에게 먼저 입에 침이라도 바르고 사과라도 해야 하는 것이 우선 아닌가!

한국기자협회라는 이름으로 예술가들의 작품을 ‘즉흥적이고 작위적인 편협한 언론관’을 갖고 있다는 표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심지어 ‘예술가들이 담아낸 내용들은 하나의 예술작품이라기보다는 편협된 이념과 사상이 개입되어 그들과 다른 생각의 존재를 비하하고 악의적으로 표현하는 행위’라고 비난한 행위에 대해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언론의 자유가 소중하다면 가짜뉴스나 허위뉴스를 내보낸 기자들부터 반성하는 것이 먼저다. 예술표현의 자유만 소중하다는 것이 아니다. 한 작가의 작품이 불편하고 분노하게 만든다고 해도 18명의 소중한 작품전을 싸잡아 비난하고 왜곡하는 행위는 기자가 할 짓이 아니다. 분명히 18명의 작가는 언론개혁이라는 대의를 갖고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박찬우 작가 한 명의 작품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싸잡아 비난하는 행위야말로 예술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는 ‘권력자들’의 시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한국기자협회는 언론의 자유와 기자들의 인권을 방패 삼아 예술가들의 작품을 비하하고 비난하는 행위를 멈추길 바란다. 언론과 기자들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기자나 언론사를 풍자한 예술가들을 상대로 물리적 실력 행사를 하려는 파렴치한 생각부터 접어야한다. 언론과 기자들의 명예는 제대로 된 기사에서 나오는 것이다. 적폐 세력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못하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는 용비어천가를 불러대는 기자들을 국민들은 뭐라고 부르는지 잊었는가? 위키 백과에는 ‘‘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로 대한민국에서 허위 사실과 부풀린 기사로 저널리즘의 수준을 현저하게 떨어뜨린 기자‘를 지칭하고 있다.

<굿바이전> 18명 작가는 예술 창작활동을 통해 예술 본연의 성격인 ‘풍자’와 ‘메세지’를 버릴 마음이 티끌만큼도 없다. 이제 광주에서 부산에서 대구와 대전, 청주에서 들불처럼 언론 개혁을 바라는 예술가들이 <굿바이전>에 동참 할 것이다. 18명이 180명이 되고, 1천8백 명이 1만8천 명으로 늘어나는 것을 똑똑히 지켜보길 바란다. 한국기자협회는 언론의 자유와 기자들의 인권을 지키기 전에 ‘진실을 왜곡’하는 행위부터 방지하고 ‘살아있는 권력’의 취재를 방해하는 공작에 대해서 눈감지 않길 바란다. 명예는 예술가들을 탄압하고 억압한다고 지켜지는 것이 아니다. 기자정신으로 본연의 할 일을 묵묵하게 할 때 기자들의 명예가 지켜질 것이기 때문이다.

2022년 6월 4일 서울민예총 시각예술위원회 <굿바이전>작가 일동


굿바이2
.jpg
Download JPG • 3.81MB

조회수 5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안녕하세요ㆍ 많은관심 가져주시고 아울러 접수도 부탁드려요^^ 화성시문화재단, <2022 라이징스타를 찾아라> 개최 - ‘2022 라이징스타를 찾아라’ 8월 12일부터 8월 31일까지 참가신청 접수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대)이 주최하는 전국 밴드 경연 대회 '2022 라이징스타를 찾아라'가 지난 8월 12일 참가자모집을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2021. 서울민예총 All rights reserved.

070-8805-0610